“무려 14년 어머니 병간호한 효녀가수..” 올해 65세 미혼인 현숙의 숨겨둔 아들이..출생의 비밀이 알려지자 모두 깜짝 놀랐다.

1959년생 올해 65세인 가수 현숙은 연예계에서 안티가 없기로 소문이 날 정도이며 무려 14년이란 긴 시간 동안 중풍으로 쓰러진 어머니 병간호를 한 것으로 알려지며 효녀가수라는 타이틀까지 얻었습니다.

그렇게 어머니의 오랜 병간호로 결혼조차 하지 않은 미혼인 현숙이 숨겨둔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밝혔는데..

hyunsuk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미혼 효녀가수 현숙에게 아들이?

연예계에서 안티가 없기로 소문난 현숙이 다시 한번 따뜻한 소식을 전했습니다.

image 203

그녀는 오랜 기간 동안 어머니의 병수발을 들며 효녀로서의 삶을 살아왔는데요.

현숙의 어머니는 중풍으로 쓰러진 후 긴 투병 생활 끝에 세상을 떠났는데, 그녀는 무려 14년 동안 어머니를 정성껏 돌봤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현숙을 효녀라고 칭찬하지만, 정작 현숙 자신은 어머니에게 맛있는 음식조차 제대로 못 사드리고, 비행기 한 번 못 태워드린 것이 늘 마음에 걸린다고 말했는데요.

그런 현숙은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20년 가까이 목욕 차를 기부해 왔습니다.

그녀는 목욕차를 자신의 자식 같다며 기부 활동에서 큰 행복을 느낀다고 밝혔는데요.

이러한 봉사와 헌신 덕분에 현숙은 많은 이들에게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blog.naver.com/hshs3027
image 204

현숙은 아직 결혼하지 않은 미혼이지만, 그녀에게는 특별한 아들이 있는데요.

현숙의 남동생 부부는 많은 자녀를 두었는데, 현숙이 혼자 외로워할 것을 염려해 막내아들을 양자로 들여보냈습니다.

현숙은 아들 바보로 지내며, 아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고 있는데요.

기부 활동과 더불어 현숙은 마음의 부자로서 누구보다도 풍요로운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녀의 헌신과 사랑은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녀의 따뜻한 행보가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