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프로포즈 처음.. 너무 설레..” 이옥섭♥구교환 12년째 열애중인 장수커플 드디어 깜짝 축하할 소식 알리자 모두 축하했다.

배우 구교환은 이옥섭 감독과 영화계에서는 꽤나 알려진 커플이었으며 서울예대 선후배사이로 자신의 졸업작품에 캐스팅하며 처음 만나 2013년부터 연애를 하며 올해로 벌써 12년차 장수커플로 유명합니다. 오랜 연애를 해온 두 사람이 이번에 깜짝 프로포즈 소식을 전해왔는데..

guok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구교환 공개고백 프로포즈 소감

구교환이 이제훈의 ‘청룡 공개 고백’에 대해 그런 프러포즈는 처음이라며 굉장히 설렜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엘르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선 ‘아님. 이제훈 구교환의 ‘탈주’부전 케미 서로가 서로의 최애랍니다..탈주 #escape | ELLE KOREA’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에선 영화 ‘탈주’에 출연하는 이제훈, 구교환이 질문에 답하는 모습이 담겼다. 서로의 첫인상과 현인상에 대한 질문이 나온 가운데 이제훈은 “(구교환을) 실제로 보니까 더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이탈리아의 조각상 같이 되게 잘생겼다 생각했다. 현인상은 갈수록 더 잘생겨지네”라고 말했다. 

구교환 역시 “극장에서 ‘파수꾼’을 관람하고 나와서부터 계속 제훈 씨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었는데 그거에 대한 이미지와 처음 마주했을 때 이미지가 똑같았다.

이 분은 정말 앞뒤가 똑같은 분이구나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구교환, 이제훈 '청룡 공개 고백'에 "그런 프러포즈 처음, 굉장히 설렜다"

이어 “구교환 배우를 향한 이제훈의 청룡 공개 고백 사건, 그 계기와 찐으로 성사된 이후의 소감이 궁금하다”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제훈은 2021년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구교환과 작품을 함께 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낸 바 있다.

이제훈은 ‘청룡 공개 고백 사건’에 대해 “제가 신인 감독상 시상자로 나오게 되었고 작가님이 써주신 멘트에 ‘감독으로서 현재 계신 배우들 중에 캐스팅하고 싶은 분은 누구냐’는 질문이 있었는데 왠지 그게 약간 부끄럽기도 하고 개인적으로는 배우로서 같이 호흡을 맞추고 싶은 사람이 현장에 있어서 제가 멘트를 바꿔서 사심을 가득 담은 고백을 하게 된 것”이라고 구교환과 작품을 같이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고백한 당시를 떠올렸다. 

image 223

이에 구교환은 “그런 프러포즈를 처음 받아봤다. 제가 사람들이 많은 곳을 조금 어려워한다. 좋아하는 한편 경직돼 있기도 하다. (고백을 받고는)순간 뭔가 확 편해지더라. 굉장히 설레게 해주셨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제훈은 “그래서 제가 ‘탈주’ 시나리오를 형하고 하고 싶다고 보내드렸는데 제 고백이 탈주를 선택하는데 유효했나?”라고 질문했고 구교환은 “완전 유효했다. 제훈 씨의 그 고백이 없었어도 저는 제훈 씨 때문에 ‘탈주’를 선택했을 것”이라고 말해 이제훈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또 “두 사람이 다음 작품으로 만나고 싶은 장르는?”이라는 질문에 이제훈은 “저는 구교환 형과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다”라고 밝혔고 구교환은 ‘AI가 지배한 세상에 떨어진 SF판타지물’을 선택하며 “제훈 씨가 완전무장한 모습을 보고 싶다. 저는 본부에 있겠다. 내근이 좋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탈주’는 내일을 위한 탈주를 시작한 북한병사 규남(이제훈 분)과 오늘을 지키기 위해 규남을 쫓는 보위부 장교 현상(구교환 분)의 목숨 건 추격전을 담은 내용으로 오는 7월 3일 개봉한다. 

한편, 구교환은 이옥섭 감독과 2013년부터 연애 중이다. 이미 영화계에서도 꽤 알려진 커플로 두 사람은 열애설이 나오기 전에도 연애를 숨기지 않았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