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이후 18년만에 처음..”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한 선수에 관심 집중

현재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이라고 볼 수 있는 선수가 이번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이 기록은 김연아 이후 18년 만에 처음인 결과라서 놀라움과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그녀는 이미 2022년과 지난해 2년 연속 이 대회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을 정도로 실력이 있는 선수이기도 합니다.

김연아 신지아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신지아 주니어 세계선수권 쇼트 1위

image 2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신지아(영동중)가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며 김연아 이후 18년 만의 대회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신지아는 28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1.31점, 예술점수(PCS) 32.17점, 합계 73.48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신지아에 이어 2위는 72.60점을 받은 동갑내기 라이벌 시마다 마오(일본), 3위는 66.61점을 따낸 쿠시다 이쿠라(일본)다.

image 1

이로써 신지아는 지난해 3월 이 대회에서 세운 쇼트 프로그램 개인 최고점(71.19점)을 뛰어넘었다.

신지아는 2022년과 지난해 2년 연속 이 대회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해 3회 연속 입상을 노리는 신지아는 김연아 이후 18년 만의 주니어 세계선수권 금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편 신지아와 함께 출전한 쌍둥이 자매 김유성과 김유재(이상 평촌중)는 각각 9위(59.58점), 18위(54.98점)을 받아 쇼트프로그램 상위 24명에게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진출권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최종 순위가 결정되는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3월 1일 오후 6시 45분에 펼쳐진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