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흥분해서 신체에 변화가..” 배우 김지훈 베드신 촬영에서 절정에 이르기까지 적나라하게 고백하자 모두가 충격

배우 김지훈은 현재 100억이 넘는 성수 트리마제를 과거 1억 5천만원에 최초 분양했다고 말하며 화제가 되고 있는데 그가 수위 높은 베드신 촬영 중에 겪는 디테일한 상황을 이야기 하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김지훈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1. 배우 김지훈 베드신 촬영 충격 고백

배우 김지훈이 수위 높은 베드신 촬영 중 신체적 변화와 절정 가는 표정에 대해 충격 고백을 해 화제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에는 ‘성수에서 제일 비싼 아파트에 사는 배우 김지훈 습격 / 아침 먹고 가 EP.8’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고, 이날 ‘아침 먹고 가’ 콘텐츠에는 배우 김지훈이 출연했다.

이 날  장성규는 김지훈에게 “형의 전라 베드신을 봤다. 어땠냐”라고 물었고, 김지훈은 “처음이자 마지막 베드신이다”라고 말문을 열기 시작했다. 그는 “‘종이의 집’ 원작에서는 수위가 굉장히 셌다.

근데 우리도 그 베드신에 못지않게 열심히 잘해보자고 미리 합의를 했고, 베드신을 연기하는 데 있어 마음의 준비를 하지 않나. 되게 속전속결로 끝났다”라고 밝혔다. 

김지훈은 “공사 친다고 하지 않나. 뭘 붙이는 거냐”라는 물음에 “여성용 생리대 넓은 거에다가 청테이프를 붙여서 기저귀처럼 붙이는 거다”라고 설명했고,  장성규가 “누가 붙여주냐”라고 묻자, 김지훈은 “보통 자기가 한다”라고 대답했다.

6f004ea9 7f3f 4755 8b2b f0bee8cb77f2

이에 장성규는 “아무래도 서로 흥분할 순 있지 않나. 신체적인 변화가 있을 때 기저귀를 뚫고 나온다거나 뭐 그럴 수 있냐”라고 물었는데, 김지훈은 “물리적으로 그걸 뚫기는 불가능할 거 같다. 변강쇠가 와도 그건 안 될 거 같다”라며 “나는 개인적으로 베드신을 하는 데 있어서 너무 신경 쓸 게 많으니까 사실 전혀 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장성규는 “영상으로 봤을 때 엄청 몰입하고 있는 느낌이지 않냐. 서로 절정으로 가고 있는 표정이다”라고 하자, 김지훈은 “아무도 안 보는데 우리 둘이 좋아서 나오는 표정들이 아니라 연기를 하고 있는 거다. 여기에 집중이 아니라 ‘이렇게 해야지 더 이렇게 보이겠구나’ 이런 쪽으로 신경이 가 있으니까 그렇다”라고 알렸다. 

그러자 장성규는 “싸우는 액션 같은 연기는 정두홍 감독님 같은 분들이 이제 짜주지 않냐. 그것도 짜나? 섹X 감독이 있냐”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고, 김지훈은 “지도해 주시는 감독님은 안 계시고 우리끼리 합의하는 거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2. 김지훈 베드신에 관한 시청자 궁금증 해소

김지훈

장성규는 “우리가 봤을 때는 엄청 몰입하고 있는 것 같은 표정이더라”라고 했고, 김지훈은 “우리 둘이 좋아서 나오는 표정들이 아니라 연기를 하고 있는 거 아니냐. 신경이 ‘어떻게 나오는지’에 다 가 있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또한 장성규는 무술과 액션 영화를 예로 들며 “무술 감독님이 신을 짜 주지 않냐. 베드신도 감독이 있어서 짜주는 거냐”고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대변했다.

이에 김지훈은 웃음을 터트리며 “딱히 지도 감독님은 안 계시고 배우들끼리 합의하는 거다”라고 답했다. 김지훈의 솔직한 답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실 그간 모두가 궁금했던 이야기”, “저렇게 담담하고 노련하게 이야기해주니 속이 다 시원하다”, “장성규의 궁금증 대리해결 믿고 본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지훈은 또 다른 유튜브 예능에서 ‘종이의 집’ 공개 이후 해외팬이 급증했다며 “댓글이나 메시지를 보면 브라질 팬들이 80%나 된다”라고 덧붙여 탁재훈과 신규진을 놀라게 했다.

3. 김지훈 성수 트리마제 1억 5천에 구매가능했던 이유

김지훈

배우 김지훈이 10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자신의 서울 성수동 아파트를 1억 5000만 원에 구매하게 된 스토리를 전했다. 방송인 장성규는 김지훈의 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장성규는 김지훈의 자택인 ‘성수 트리마제’를 언급하며 “이 근처 아파트가 110억, 95억이다. 평균 103억이다. 오늘 가는 아파트가 내가 제일가보고 싶었던 아파트다. 성수동의 꽃”이라며 김지훈의 집을 소개했다.

장성규는 김지훈 매니저의 도움으로 김지훈을 깜짝 놀라게 하며 잠에서 깨웠다. 이후 장성규는 김지훈에게 “여기 집이 평당 1억짜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지훈은 “나는 이 집을 1억5000만원에 샀다. 난 여기를 최초 분양으로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김지훈은 “당시에 이 집이 놀랍겠지만 되게 오랜기간 동안 미분양이 났었다. 여기가 지어지지도 않았을 때”라며 “여기가 재개발이 되면서 이런 아파트가 올라간다고 했는데 그전에 분양을 하다가 엎어졌다.

그런데 난 그전에 월세로 계속 한강변에 살았었다. 그래서 한강뷰 프리미엄이 있는 걸 알았고 계약금 10%만 내면 계약을 해준다고 해서 중도금은 은행 대출로 하고 3년 후 입 주니까 3년 후에는 이 정도 벌겠지 해서 계약을 했다”라고 말했다.

또 “근데 3년 후 입주인데 돈이 없어서 여기저기서 억지로 빌려서 계약을 했다”라고 집을 구매한 사연을 들려줬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