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40살 이라니..” 아직도 국민여동생? 문근영이 희귀병으로 오래 활동을 쉰 그녀가 최근 근황을 알리자 모두 응원했다.

1987년생으로 올해 37살이 되며 곧 마흔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영원한 국민여동생 문근영이 2017년 희귀병으로 4차례 수술을 했다고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었습니다.그래서인지 활동이 뜸했던 그녀가 최근 근황을 알리자 많은 응원이 쏟아졌습니다.

문근영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1. 배우 문근영 최근 근황

한동안 소식이 없었던 ‘문근영’이 오랜만에 SNS에 #셀카놀이로 팬들에게 근황을 알렸다.

최근 새로운 매니지먼트 회사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활동을 본격화할 조짐이다. 87년생으로 이미 삼십 대 중반이지만, 아직도 ‘국민여동생’이라고 불려도 이상하지 않은 동안이다.

image 15749001 94e2 47cd 8d94 76609e9e8092
image 7fcb2e50 7709 4978 bc3d 0bab49432799

최근 작품 활동이 뜸했었다. 드라마는 2021년 KBS의 단편 ‘드라마 스페셜 – 기억의 해각’이 마지막이다. 같은 해에 영화가 있는데 ‘배우’가 아니라 연출한 작품이 있었다. ‘꿈에 와줘’, ‘현재진행형’, ‘심연’ 이렇게 3편의 연작으로 감독으로서 가능성을 증명했다.

2. 문근영 그녀의 끝없는 도전

작품 활동이 뜸해질 때마다 팬들이 아껴 보는 영상이 있다. 바로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의 ‘딕션 폭격 영상’이다. 악역으로 이미지를 변신했던 작품인데, 엄청난 연기력과 정확한 발음으로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는 장면이다.

사실 ‘국민여동생’로만 불리기엔 다양한 연기폭을 가진 연기자다.

image e485327e 6914 4573 a6ba d30d5682320e

생각해 보면 문근영은 청소년 시절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도를 해온 연기자다. 이렇게 악역을 가리지 않거나, ‘유리정원’ 같은 난해한 미스터리에 과감하게 도전하기도 했다.

3. 문근영 차기작 ‘지옥2’

image 4622e2d8 9754 41aa ac14 653e2c4560b6

그리고 활동을 재개한 그녀가 선택한 작품은 바로 ‘지옥 2’. 유아인이 마약류 투약 혐의로 주연을 할 수 없게 되어서 김성철로 대체되는 등 내홍이 있었지만, 연상호 감독은 작품 자체의 완성도를 자신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서 문근영은 바람개비 캐릭터와 함께 화살촉을 이끄는 리더 ‘햇살반선생’을 연기한다고.

image aedd61da 5d03 4d58 bd73 e2fd2d813680

한편으로는 ‘스위트홈’을 포함한 K-장르물의 인기가 잠시 주춤하고 있는 요즘, 문근영이 합류한 ‘지옥’ 시리즈가 새로운 바람을 있을지 궁금한 팬들이 많다.

4. 문근영 희귀병 ‘급성구획증후군’ 고백

문근영은 지난 2017년 2월 오른쪽 팔에 갑작스러운 통증이 생겨 병원을 찾았다 급성구획증후군을 진단받았다 밝힌 바 있다

이후 활동을 중단하고 4차례 수술을 받았다고 한다.

급성구획증후군은 근육을 감싸는 근막에 혈액순환이 안 돼 근육과 신경이 괴사하는 병으로 해당 부위가 무감각해지고 움직일 때 비명이 나올 정도로 통증이 심하며 최대한 빨리 수술받지 않으면 근육과 신경이 영구적으로 손상돼 기능이 회복되지 않을 수 있는 희귀병이다.

현재는 완치가 되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