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그럴거면 이혼해라..” 강레오♥박선주 9년째 이혼하지 않고 별거 하는 충격적인 이유와 딸의 심경발언에 모두 놀랐다.

1976년생 올해  47세인 강레오는 인기있는 스타셰프이고 아내인 가수 박선주는 1971년생으로 올해 나이 52세로 5살 차이가 나며 2012년 두 사람은 결혼 후 그해 딸 에이미를 출산하고 2015년부터 지금까지 9년동안 별거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이 굳이 이혼도 하지 않고 별거를 하고 있는 이유를 밝히며 딸의 안타까운 속마음까지 공개되었는데..

paka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강레오♥박선주 9년째 별거

image 132

박선주가 부부의 독특한 가족관에 대한 딸의 반응을 전했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싱어송라이터 박선주가 방송인 현영, 개그맨 김태균, 트로트 오디션 참가자였던 가수 김용필을 용인 하우스로 초대했다.

이날 박선주는 세컨드 하우스를 공개하며 “서울, 제주도 오가며 생활 중이다”고 했다. 지인과 공유 중인 세컨드 하우스. 거실과 주방이 있는 1층. 다양한 모양과 무늬의 그릇이 눈에 띄었다.

박선주는 지인들을 위해 요리를 준비, “인생에 번아웃이 와서 ‘요리 공부를 하러 갈까?’하는 상황에 강레오 씨를 만났다. 요리 하는 걸 좋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일 중요한 게 딸이었다. 이유식을 만들어 먹이면서 요리가 늘더라”고 했다.

박선주는 지난 2012년 셰프 강레오와 결혼, 현재 12세 딸의 엄마다. 박선주는 딸이 기숙사 학교를 가게 되면서 본업에 집중하기 위해 서울 생활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image 133

박선주는 “딸을 매일 케어 했었는데 보내는 게 좀 자신이 없긴 하지만, 딸이 ‘기숙사에서 잘해볼테니까 엄마도 육지 가서 잘 해봐라’고 하더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남편과 3년 전부터 ‘무조건 기숙사 학교를 가자’며 협의해 왔다”며 “나는 독립적으로 키우고 싶었고 아빠도 그런 게 크다. 또 딸은 엄마 본업할 때 제일 멋있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박선주는 서울, 남편 강레오는 곡성, 딸은 제주도 기숙사에 생활하며 현재 가족은 따로 떨어져서 생활 중인 상황. 박선주는 “남편과 떨어져 산 지 5~6년 됐다. 자주 본다. 월말 부부다”며 “두근두근은 아니지만 새로운 사람 같다”고 했다.

박선주는 “나는 비혼자주의자였다. 아이가 먼저 생겼다. 늦은 나이에 임신은 너무 감사한 일이다”며 “임신 사실을 알리면서 ‘우리가 원하는 게 결혼이냐’고 했다. 근데 결혼은 아니다”고 했다.

독립적인 성향이었다는 박선주. 아이가 생겨서 결혼을 하고 각자의 삶을 바꾸려한다면 관계가 무조건 깨질 것 같았다고. 박선주는 “가정을 만들고 아이를 키우는 문제지 않냐. 아이를 중심축으로 놓고 양쪽이 공평하게 희생하면 둘이 잘 지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우린 아이가 중심이 된 가정이다. 아이가 열두 살이면 부모도 열두 살이라고 본다”며 자신의 결혼관을 들려줬다.

특히 박선주는 “집을 따로 살고 있으니까 별거라고 하더라. 각 가정마다 암묵적인 룰이 있지 않나. 우리도 있는 거다”며 “그게 일반적이지 않기 때문에 독특하라다고 생각하는 건데 우리의 가족관이 있는거다”고 했다.

2024052001001346600192912

그러면서 박선주는 부부의 가족관에 대한 딸의 반응에 대해 “딸이 오히려 ‘엄마, 아빠 이렇게 계속 살거면 이혼해도 되는 거 아니냐. 나는 괜찮다’고 하더라”며 “그건 아니다고 했다”며 딸의 쿨한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박선주는 “작년에도 연말에 여행을 다녀왔다”고 했고, 현영은 “12년 정도 되면 각자의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은 것 같다”고 했다.

박선주는 “생활비, 양육비는 반반 부담해서 같은 통장에 넣어서 같이 쓴다. 무조건 다 반반이다”며 경제 관리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