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른 가정사..특별한 인연..” 10월 송지은과 결혼 ♥ 위라클 박위 누나 배우 박진희 가슴아픈 사연 고백하자 모두 눈물

걸그룹 시크릿 출신 송지은과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지만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파하며 위라클이라는 유튜버로 활동중인 박위가 열애사실을 공개한지 3개월만인 10월 결혼소식을 알리며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으며 예쁜 사랑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박위의 친누나라고 알려진 배우 박진희의 남다른 가정사가 공개되자 모두 안타까워했습니다.

parkwee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박위 누나 배우 박진희 남다른 가정사 고백

fc37e213 48ac 4076 81b6 be05f962375a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이하 ‘4인용 식탁’) 29회에서는 박진희가 출연해 홀어머니 밑에서 자랐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박진희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어머니가 일찍 혼자가 되신 거다. 그래서 어머니께서 너무 고생하셨다”고 고백했다.

이어 “어머니가 떡 장사하시고, 식당에서 설거지까지 하셨다”고 회상했다. 또한 “아버지 없는 자식이라는 말을 들을까 봐 어머니께서 엄청나게 조심하셨다”고 덧붙였다.

박진희는 어머니가 일하러 나가셨던 시간이 힘들었던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b9313539 54ff 4183 9d26 0fbf85d00322

4d62c08b ba44 477d 9940 83282d359aea

특히 “학교 다닐 때 비 오는 날 친구들은 엄마들이 우산을 가져오는데, 나는 오시지 못할 걸 알면서도 기다리는 척했다”며 “친구들의 엄마들은 다 오시는데 우리 어머니만 오시지 못해 너무 창피했다. 연기가 아닌 연기를 하다 결국 비를 맞고 집에 갔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박진희는 좋은 인연을 만났다. 아버지를 일찍 여의었지만, 드라마 촬영 중 만난 박찬홍 감독과 특별한 인연을 맺었다.

박진희는 당시 “저런 어른이 내 아버지였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처음으로 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박 감독을 아버지라고 불렀고 박위는 자연스럽게 박진희 동생이 되었다.

실제로 지난 202년 8월 위라클 유튜브 채널에는 ‘박위 누나 박진희’를 소개하는 영상이 공개된 바 있다.

image 139

박진희가 결혼할 때도 박찬홍 감독이 아버지로서 축사를 해주셨다고 합니다.

박찬홍 감독의 아들인 박위와 박지우는 그렇게 박진희의 동생이 되었다고 하네요.

그렇게 박위는 “우리는 누나가 우리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는 순간부터 친누나, 동생이 되어버렸다”고 말했다고 할 정도입니다.

비록 두 사람은 친남매는 아니지만 누구보다 끈끈한 인연을 20년간 이어오고 있다.

한편 박진희 나이는 1978년생으로 나이는 46세다. 1996년 KBS2 드라마 ‘스타트’로 데뷔해 1998년 영화 ‘여고괴담’을 통해 주목받았다. 이후 ‘쩐의 전쟁’, ‘자이언트’ 등에서 정의롭고 강단 있는 이미지 역할을 많이 맡아왔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