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인 부분 내세워 수억원대 사기” 아동복 편집매장 운영하며 사기친 여자 연예인 정체가 드러나자 모두 경악했다.

남편과 함께 아동복 편집매장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국내 여성 연예인이 수억 원대의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그 정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얼마안가 그녀의 정체가 드러나자 더욱 놀랄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양진성 기성용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1. 아동복 편집매장 운영 사기 논란

남편과 아동복 편집매장을 운영하는 국내 여성 연예인이 수억 원대의 사기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이 알려지며 정체가 누구인지 신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2024년 2월 27일 SBS 등에 따르면 경기 화성동탄서는 최근 매장 관리인들에게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는 혐의 등으로 의류 수입업체 대표 A 씨와 남편인 이사 B 씨를 입건, 조사하고있습니다.

SBS

이 업체는 외국 명품 아동복을 병행 수입해 판매하는 곳으로, 유명 백화점에도 입점돼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A씨 신상정보는 6년 전까지 드라마 등에 출연했던 배우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가 남편과 운영한 업체는 해외 명품 아동복을 병행수입해 판매하는 곳으로 전해졌습니다.

SBS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해 고소 절차를 진행중인 매장 관리인들은 A 씨가 자신이 연예인인 점을 내세우며 관리인들을 모집했다며 매장에 진열된 명품 보증금 등의 명목으로 최소 3000만 원에서 많게는 1억 원까지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매장 관리 계약 기간이 지났음에도 매장 관리인들은 A 씨 등으로부터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BS

SBS 취재 결과 A 씨 측의 행동으로 피해를 입은 이는 최소 7명, 피해액은 약 5억 원이 넘는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 관리인들이 법인계좌로 보낸 보증금은 입금되자마자 A 씨의 지인 계좌로 옮겨진 걸로 파악됐습니다. 피해자들이 낸 민사 소송으로 백화점 매출에 가압류가 걸리자, A 씨는 백화점에 공급해야 할 명품을 중고거래플랫폼에 올려 판매하기도 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고소를 당한 A 씨 측은 “사업이 일시적으로 어려워져서 바로 돈을 돌려주지 못했다”고 밝히며 고의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이어 “민사소송에서 돌려줄 보증금 액수가 정해지기만 하면 모두 변제할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피고소인 등 조사는 마쳤다”면서도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2. 사기 혐의 여자 연예인 정체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누리꾼들은 A씨의 정체에 대해 찾기 시작했고, 한 누리꾼은 “SBS에 방영된 정보로 구글에 쇼핑몰 들어가서 대문에서 하단에보면 사업자 관련 정보 있음. 거기에 대표자 나옴, 기성용 전여친으로 선화예고 금수저로 유명하던 배우 양진성임” 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양진성 인스타그램

실제 그녀의 인스타그램에는 74주전, 38주전 사기에 대한 댓글들이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3. 양진성 그녀는 누구? 최근 근황

SBS

앞서 2024년 1월 29일 배우 양진성은 극비리 결혼 후 득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1988년생 올해 나이 35세 양진성은 연기에 집중하기 위해 이화여대 조형예술학부를 중퇴한 미모의 재원으로 주목받았습니다. 2010년 영화 ‘웨딩드레스’로 데뷔한 후 SBS ‘시티헌터’, MBC ‘오늘만 같아라’, KBS2 ‘비밀’, SBS ‘내 사위의 여자’, tvN ‘시카고 타자기’, ‘크로스’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습니다. 

2018년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마지막으로 안방과 스크린에서는 자취를 감췄습니다.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도 종료된 상태.  연예 활동을 접다시피 한 양진성은 비연예인인 사업가와 결혼했고, 2020년 득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양진성은 결혼, 출산 모두를 극비리에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한 관계자는 “양진성이 결혼한 사실은 알고 있었으나 현재는 연예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라며 “결혼 후 근황을 알고 있는 사람들도 극히 적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던 양진성의 갑작스러운 잠적과 6년이 지난 뒤 전해진 근황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연예인이라는 환상의 생활속에 젖어있다보니 얼마안되는 성공사례 빼면 결국 저런 사기행각까지 어어지는 일들이 빈번하게 발생하지않는가?이러기에 허상뿐인 방송인등 화려한 일상 카메라에 못담아 안달난 관찰프로그램 폐지해야하는것 아닌가?” ,”이제부터 피해자님들께 연락하셔서 사죄하고 돈 돌려주세요. 아님 진짜 사기죄로 구속됩니다.두 부부가 은팔찌 커플로 하고 보기 좋을거 같네요. 여자연예인님…. 진짜 챙피하시죠?? 아이구 이제 주변에 왠만하면 다 알텐데… ”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