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초등학생 성착취 나체 촬영하고 제출한 반성문 내용 충격적 논란

제주 서귀포시에서 여중생 초등학생 성착취 사건이 발생하였는데 초등 여자아이를 상대로 공공장소에서 성폭력 한 것도 모자라 나체 촬영 등을 한 끔찍한 사건으로 구속된 여중생의 첫 공판이 진행된 상황에서 판사에게 제출한 반성문의 내용이 충격이어서 더욱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여중생 초등생 성착취
해당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1. 여중생 초등학생 성착취

지난 17일, 제주지법 형사2부(부장 진재경)에서 아동청소년의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된 중학생 A군(16)와 B양(16)의 사건이 첫 공판으로 진행된 와중에 이 사건은 초등학생 C양(12)의 심각한 피해를 가져온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A군은 지난 4월 11일과 12일, C의 거주지인 제주 서귀포에 찾아가 그 아이를 불러내고 인근 공중화장실에서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으며 이때 A군은 동행한 공범과 함께 C양를 성폭행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반면에 B양은 지난 6월 7일, 자신에 대한 험담을 이유로 A군 및 다른 공범 3명과 함께 서귀포시의 한 놀이터 주변에서 C양를 폭행해 전치 2주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B양은 C양이 자신의 부친에게 폭행 사실을 알리자마자 6월 10일 다시 공범과 함께 C양를 찾아가 서귀포시의 한 테니스장에서 C양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하였고 이 과정에서 B양과 공범들은 C양의 옷을 벗기고 나체로 촬영하는 등 인신공격과 성착취를 가하는 충격적인 행동을 벌였습니다.

 

 

 

2. 여중생이 제출한 반성문 충격적 내용

이날 재판에서 A군은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으나, B양은 “사진 촬영은 공범이 했고 나는 옆에서 말렸다”는 변명을 하며 범행을 부인했습니다.

B양은 이와 더불어 지난달 초부터 16차례에 걸쳐 자신의 행동에 대한 반성문을 제출했으나, 오히려 이 반성문 내용이 가관이라 판사들로부터 비판과 질타를 받았다는 것이 알려졌습니다.

제주지법의 진 판사는 “B양이 그동안에 반성문을 참 많이도 냈지만 반성문을 보다 보면 피해 아동의 고통에 대해서 별 관심이 없고 90% 이상의 내용이 ‘교도소에 처음 와 보니까 너무나 무섭고 하루 빨리 집에나 돌아가고 싶다’는 등 모두 다 본인의 입장”이라고 짚으며 혼을 냈다고 합니다.

이어서 “단순하게 ‘내가 그 당시에 좀 성질이 못 됐었네. 그 때 그 아이의 아픔을 왜 생각하지 못 했을까’ 정도로 생각할 사안이 아닌 너무나도 끔찍한 범죄 사건”이라며 “B양이 교도소 생활을 하게 되면서 얼마나 힘들어 할 지에 대해서는 궁금한 부분이 아니다”라고 꾸짖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본인의 잘못에 대해 돌아보고 자신의 범행으로 인하여 상대방이 어땠을지를 생각해 보라”고도 이야기 했다고 합니다.

 

 

 

3. 네티즌 반응 및 다음 재판 일정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아이들이 커서 N번방 조주빈처럼 될 수 있는거다. 영원히 감옥에서 살게 해달라”, “저희 딸에게도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는 않을까 너무 무섭다”, “사람이 아니고 짐승. 동물원 케이지에다 넣고 키우면 될 듯”, “가해자가 어리 다는 것을 고려하지 말고 더욱더 강력하게 처벌해야 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번 사건의 두 번째 재판은 내달 7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며, 사회적인 관심과 주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사건은 아동 보호 문제 및 형법의 엄격한 시행에 대한 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피해 아동인 C양의 심리적 및 육체적 회복을 위한 조치가 빠른 시일 내에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이는 사건입니다.

 

▶ 롤스로이스 가해자 유튜버들에게 15억 제안 회유와 협박 수준 실체 신상 공개

▶ 꽈추형 홍성우 허위광고 논란에 이은 광고 이중계약 논란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