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검사외전’, ‘외계+인’ 출연한 배우 지건우 오늘(21일) 안타까운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모두 눈물 (+사망원인)

21일 영화계에 따르면 영화 ‘검사외전’, ‘외계+인’ 등에 출연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배우 지건우가 안타까운 사망 소식이 알려지며 충격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그가 사망하게 된 원인과 함께 최근 ‘외계+인’ 2부가 개봉하기도 해서 동료배우들도 슬픔을 표했다고 합니다.

지건우 비보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외계+인’ 배우 지건우 사망 소식

배우 지건우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음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영화계에 따르면 영화 ‘외계+인’ 프로젝트에서 양복쟁이 살인귀 역을 맡은 지건우가 지난해 8월 사망했다. 향년 45세. 

image 31

앞서 故 지건우는 ‘도둑들’, ‘베를린’, ‘검사외전’, ‘아수라’ 등에 단역으로 출연했다. ‘최종병기 활’, ‘검객’에서는 강렬한 조연으로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무엇보다 ‘외계+인’ 프로젝트에서 양복쟁이 살인귀로 활약하며 긴장감을 배가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극중 고려시대에 현대 양복을 입고 등장, 속을 알 수 없는 포커페이스 연기로 현대와 과거를 연결했던 것. 

고인은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사망했다. ‘외계+인’ 측은 2부 엔딩크레딧에 ‘故 지건우님을 기억합니다’로 추모하기도 했다. 

image 32

배우로서 빛을 발하기도 전에 비보가 전해지자 많은 이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고 있다.

한편 ‘외계+인’ 2부는 치열한 신검 쟁탈전 속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가운데 현재로 돌아가 모두를 구하려는 인간과 도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