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죄송합니다..사과부터..” 지효♥윤성빈 열애설 이후 정장차려입고 입장 발표하고 하트까지 날려보이자 모두 깜짝 놀랐다.

그룹 트와이스 지효와 전 스켈레톤 선수 출신 방송인 윤성빈이 주변을 의식 하지 않고 스킨십을 한다는 다수의 목격담까지 이어지며 1년째 예쁜 만남을 이어간다는 열애설이 지난주에 화제가 되었고 두 사람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윤성빈은 직접 정장을 입고 우선 사과를 한 후에 직접 입장을 밝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yoonji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지효♥윤성빈 열애설 이후 입장 발표

2024040301000304500035582

아이언맨 윤성빈이 트와이스 지효와 열애설 이후 정장을 입고 등장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3일 윤성빈이 운영하는 아이언빈 윤성빈 채널에는 ‘6개월만에 윤성빈이 유튜브 복귀한 이유’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썸네일에는 양복을 입은 윤성빈이 ‘죄송합니다’ 글자와 함께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다.



구독자 60만명에 달하는 윤성빈은 6개월간 휴식기를 가졌다가 돌아온 상황. 윤성빈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려 한다”며 제작진 앞에 정장 자켓을 입고 등장한 이유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하의는 레깅스를 입고 운동화를 신은 윤성빈은 “광고주님께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라고 덧붙였다.



2024040301000304500035583


윤성빈은 “휴식기 동안 뭐하고 노셨느냐?”는 질문에 “1~2개월은 진짜 쉬면서 놀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나머지 시간에 대해서는 “나 유튜브 어떻게 하냐고 물어보고 다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동안 다양한 스포츠 체험을 보여주며 남다른 운동 신경을 선보였던 윤성빈은 콘텐츠 고갈로 휴식기를 가졌던 것. 윤성빈은 “처음에는 좋았는데 콘텐츠 고갈 문제가 있었고, 저 혼자 힘으로 비인기 종목 인기 올리기는 역부족이었다”고 털어놨다. 또 구독자들에게 “제로콜라 먹든지 말든지, 바디프로필을 찍어라 마라 하는 등의 발언으로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고 사죄했다.



매니저와 제작진은 “갑자기 인지도가 올라가니까 너무 거만해졌다” “지금까지 너무 멋있는것만 하려고 하신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섞어 질타했고 윤성빈은 “알아가는 과정이 아니었나 싶다”고 인정했다.

어떻게 60만 구독자가 생긴것 같느냐는 질문에는 “‘피지컬100’ 프로그램을 만나면서 붐업이 있지 않았나 운이 따르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다.



2024040301000304500035581


제작진은 반성하는 윤성빈에게 이때다 싶어 “발레나 리듬체조 같은 것도 하겠느냐” “양학선 선수의 기술을 배워보겠나” “귀엽고 아기자기한 것도 하겠느냐” “제로콜라 PPL도 문제없나” 등의 그동안 무리수였던 콘텐츠를 정신 못차릴 정도로 제시했다.

윤성빈은 “사회성 있는 사람으로 살겠다”며 대부분의 조건을 받아들였다. 마지막에는 그 마음을 가장 잘 보여줄수 있는 포즈로 마무리 해달라는 요청에 볼 옆에 하트를 붙이고 “뀨” 포즈를 취해 웃음을 유발했다.



본인 채널에 본격 복귀하지만 “사생활”이라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던 지효와의 열애설을 끝까지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스켈레톤 전 국가대표 출신 윤성빈은 트와이스 지효와 열애설이 보도됐다. 열애설을 보도한 매체는 지인의 소개로 만난 두 사람은 운동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가까워져 1년째 교제 중이라고 전했다. 또 차로 10분 안에 도착하는 같은 동네 주민으로 알려졌고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도 출연하고 있다는 공통점도 있다.

이와 관련, 지효와 윤성빈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와 올댓스포츠 측은 “본 사안에 대해서는 사생활적인 부분이라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