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둘만의 뜨거운 추억 고백하며..” 이상미♥이계인 2번의 이혼아픔 딛고 깜짝 재혼 소식 전하자 모두가 축하했다.

배우 이계인은 과거 위장 사기결혼 등으로 두번의 이혼의 아픔을 겪은 바 있는데 최근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개똥 엄마로 출연한 배우 이상미와 깜짝 재혼 소식을 알리자 많은 사람들의 축하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뜨거운 돌직구 발언까지 더해..

gainsm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1. 이계인 과거 두번의 이혼

이계인은 1972년 MBC 5기 공채 탤런트로 연기자의 길을 걸어왔습니다.

터프한 외모와 특유의 목소리를 무기로 독보적인 연기 영역을 개척해온 그는 드라마 ‘수사반장’에서 각종 범인 역할을 맡으며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image 11

이후 국민 드라마 ‘전원일기’, ‘허준’, ‘태조 왕건’, ‘주몽’ 등 걸출한 사극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명품 조연’으로 활약했는데요.

특히 드라마 ‘주몽’에서 ‘모팔모’ 역할로 큰 인기를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나 이계인의 인생이 늘 빛나기만 했던 것은 아니었는데요.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건강이 안 좋아졌고, 2019년에는 집 마당에서 갑자기 쓰러져 8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지난 1992년, 이계인은 한 일반인 여성과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지만 이내 이별하게 되었는데요.

당시 그의 아내가 60대 남성과 10년 넘게 동거하던 사이였으며, 경제적인 이유로 자신에게 접근하면서 위장 결혼 생활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분노한 이계인은 직접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두 사람을 현장에서 검거했으나, 내연남이 “저 여자가 내 인생의 마지막 희망이다”라고 간곡하게 비는 것을 보고 마음이 약해져 두 사람을 놓아주었는데요.

그로부터 5년 만인 1997년, 10세 연하의 두 번째 아내와 재혼하게 되었지만, 또다시 이혼을 하게 되면서 약 30년의 세월 동안 홀로 아들을 키우게 되었습니다.

출처: tvN 회장님네사람들

이계인은 “양자라는 말을 들으면 걔가 운다. 같이 살았다. 제가 키웠다고 봐야죠”라며 입양한 아들이 전처의 아들임을 밝혔는데요.

이어 “아들이 유치원 때였는데, 이 아이를 버리면 어떻게 성장이 가능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고민을 많이 했고, 넌 절대 버리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대학교 졸업도 했고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했다. 열심히 사는 걸 보니 우리 아들이 잘 자라준 게 고맙다”고 이야기했습니다.

2. 이상미♥이계인 깜짝 핑크빛 소식

배우 이상미가 배우 이계인에게 ‘양평에서 우리 많이 잔거 기억하냐’는 돌직구 발언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image 12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김용건, 김수미, 이계인이 게스트로 출연한 이창환, 신명철, 이상미와 함께 닭백숙 파티와 함께 과거를 추억했다.

71세에 막내가 된 이계인은 이들의 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맨발로 김수미를 도우며 바쁘게 움직였고이때 또 한 명의 손님이 찾아왔다.’전원일기’에서 당시 이창환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 ‘개똥 엄마’ 이상미였다.

이계인은 이상미의 모습에 크게 반가움을 표하면서도 한편으론 “이숙은 안 왔냐”라고 기대하며 사심성 발언(?)을 남겨 웃음을 안겼다.

image 13

특히 이날 이상미는 이계인과의 특별한 인연을 언급하면서 “양평에 오니까 이계인 생각이 많이 났다. 우리 양평에서 촬영할 때 여기서 많이 자지 않았냐”고 말해 시선을 모았습니다.

이를 들은 김용건은 “(둘이) 잤어? 너 왜 그러냐. 제가 그렇게 가르쳤냐. 분명하게 말해라”라며 화를 냈습니다. 이에 이계인은 말을 잇지 못하며 “양평에서 나만 잤냐. 다 자지 않았냐”라고 언성을 높엿입니다.

이상미는 이에 더해 “많이 자기도 했지만 야밤에 추억이 많다. 오늘 다 이야기하겠다”고 쐐기를 박아 이계인을 당황하게 했습니다.

image 14

그러자 김용건은 “야밤에 추억이 많다? 많이 잤다? 대체 무슨 말이냐”라며 해명을 요구했고, 결국 이계인은 “잘 모르겠다”라며 줄행랑을 쳤습니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