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손대면 이혼이야..” 장영란 눈수술하고 오자 “아이들 모두 외면.. 남편 한창 보자마자 주저앉아..” 폭풍 오열하며 충격받아..

장영란은 과거 눈만 3번, 앞트임1번, 뒤트임 1번 성형을 한 사실을 고백하면서 하지만 그 후 25년째 성형을 한 적은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특히나 한의사인 남편 한창이 성형하면 이혼할 수도 있을 정도로 얼굴에 손대는 걸 극도로 싫어한다고 말했기 때문에 더욱 성형을 할 수 없었다는데요.

그런데 나이가 들수록 눈꺼풀이 쳐저 더이상은 방치할 수 없다 생각해 수술하자 아이들 또란 외면하며 남편은 주저앉아 오열하며 충격을 받았습니다.

youngran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1. 장영란 남편 싫어하는 수술 감행

사진 =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방송인 장영란의 짓궂은 장난에 결국 남편이자 한의사인 한창이 결국 눈물을 보였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기어코 남편 몰래 성형수술한 장영란 (이혼위기, 남편눈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되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에서 장영란이 한 성형외과에서 상담을 받던 도중, 제작진은 성형외과 의사에게 “저희가 오늘 쌍꺼풀 수술을 하고 집에 가면 반응이 어떤지 몰래카메라를 할 계획이다. 그래서 쌍꺼풀 수술을 한 티를 내게 눈에 거즈를 붙여주실 수 있냐”라며 양해를 구했다.

이에 의사가 의아해하자 장영란과 제작진은 “애들이 어려서 몰래카메라를 한 번 해보려고 한다”라고 말했고, 의사는 흔쾌히 이들의 부탁을 들어주었다.

장영란은 지난번 남편의 몰래카메라에 복수하기 위해 이번 몰래카메라를 계획했다고.

2. 장영란 아이들도 외면

사진 =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장영란은 거즈를 붙인 채 집에 들어서며 자녀들에게 “얘기할 게 있다. 오늘 쌍꺼풀 수술을 했다”라고 밝혔다. 옆에서 제작진 또한 “쌍꺼풀 수술한 게 아니라 눈썹 거상 한 거다”라며 거들었다.

이에 장영란의 자녀 지우, 준우는 싸늘한 반응을 보이며 각자의 방으로 들어갔다. 장영란의 딸 지우는 “엄마랑 다신 이야기 안 한다”라고 말했고, 아들 준우는 “진짜 나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장영란이 게임기를 사준다는 말에 금세 풀려 웃음을 자아냈다.

3. 남편 한창 장영란 보자마자 주저앉아 오열

사진 =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한편 남편 한창이 집으로 들어오자 장영란은 “미안하다. 오늘 (성형외과) 상담 가서 그냥 해버렸다”라며 속였고, 이에 한창은 넋을 놓은 채 한참을 바라보고 있었다.

한창은 한숨을 쉬며 “내일 촬영인데 수술을 하면 어쩌냐”라며 나무랐고, 장영란은 태연하게 “촬영이 취소돼서 수술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그래도 예뻐해 줄 거지?”라며 애교를 부렸고, 한창은 “이미 한 거 어쩌겠냐. 한약 지어와야 할 것 같다. 붓기 빨리 빼야지“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제작진이 등장하며 몰래카메라임을 알렸고, 한창은 안도함과 동시에 눈물을 쏟았다. 장영란이 “왜 우냐”라며 웃었고, 한창은 “왜 이런 거로 몰래카메라를 하냐”라면서도 “예쁜 얼굴 성형을 왜 하냐“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