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깃집알바에 이어 환경미화원까지?” 배우 최강희 자신을 행복하게 하는 일을 하는 모습에 모두의 응원이 쏟아졌다

최강희는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오랜만의 근황을 공개하며 3년 전부터 연기 활동을 멈추고 공백기를 가지며 고깃집에서 설거지 아르바이트에 가사 도우미로도 일을 했다고 밝히며 여전히 엉뚱한 매력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런 그녀가 이번에는 환경미화원에도 도전을 했다고 밝히자 관심이 집중되었습니다.

최강희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배우 최강희 환경미화원 도전

2024013101002164200307153
배우 최강희가 환경미화원 체험에 나섰다.

31일 최강희의 유튜브 채널 ‘나도최강희’에는 ‘환경미화원이 되고 싶어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공개됐다.

image 2

최강희는 “유튜브 첫 촬영간다. 환경미화원 체험하러 간다. 어떤 시간을 보내는지 보고 이야기 나누고 싶었다”며 설렜다

그는 “오늘 소각장도 간다고 들어서 정말 소각하고 싶은 게 있었다. 지금까지 나의 청춘이 들어있다”며 나무 상자를 공개했다. 이어 “한 단계 성숙하고자 이걸 오늘 소각시킬 거다. 인생 2막 시작이다. 3막인가?”라며 웃었다.



직접 차를 운전해 이동하던 최강희는 “난 쓰레기에 관심이 많다. 밥 먹을 때도 이게 다 어디로 가는지 안 궁금하냐. 난 궁금하다”며 쓰레기 분리배출에 대한 정보를 읊었다.

이를 들은 제작진은 “청소에 진심이구나”라며 감탄했고, 최강희는 “진심이다”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방해만 안 됐으면 좋겠는데 그게 제일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최강희는 이날 함께할 선배 환경미화원들을 만나 공손하게 인사했다. 이어 작업복으로 갈아입은 그는 “완전 요원이다. 멋있다”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힘차게 파이팅을 외치고 일을 시작한 최강희는 서툴지만 적극적으로 나서서 쓰레기를 옮겼다. 선배 환경미화원은 “할만하냐”고 물었고, 최강희는 “혼자 다 하시는 거 같다. 난 도움이 안 된다. 나 때문에 두 배로 고생하시는 거 같다. 내가 할까 봐 더 고생하시는 거 같다”며 미안해했다.
image 1

한 차례 수거 작업을 끝낸 최강희는 사무실에 들어와 쉬는 시간을 가졌다. 선배 환경미화원들은 “아까 같이해보니까 열심히 하려고 하고 처음 치고는 잘했다”, “차 타는 거 보고 완전 프로르고 생각했다”, “이런 지업하면 잘할 거 같다”며 칭찬했다.

이후 최강희는 다시 일하러 밖으로 향했다. 그는 “계속 똑같은 동작을 반복해서 ‘안 아프냐’고 물었더니 명언을 말하셨다. 우문현답이었다. ‘오른손으로 밥 먹으면 오른손이 아픈가요?’라고 하셨다. 계속하시니까”라며 감탄했다.

새벽 5시경 소각장으로 이동한 최강희는 대형 집게가 쓰레기를 집어 옮기는 것을 목격하고는 “꿈에 나올까 무섭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내가 생각지도 못한 결말인 게 어떻게 해서든 이걸 태워서 자원으로 회수시킨다고 하니까 조금 마음의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최강희는 “오늘 하루 해보니까 나의 체질에 맞는 거 같다. 그리고 일하시는 표정들이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다들 너무 건강하고 행복해 보여서 너무 신기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image

선배 미화원은 최강희에게 “건강하게 오랫동안 롱런하세요”라는 덕담을 건넸고, 최강희는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기도할게요”라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최강희는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3년 전 연기 활동을 멈추고 공백기를 가졌다는 그는 “배우 말고 다른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지 궁금했다. 그래서 방송 작가 학원도 다니고 편집도 배웠다. 고깃집에서 설거지 아르바이트도 네 달 정도 했다”고 밝혔다. 또 김숙, 송은이 집의 가사 도우미로도 일했다고.

최강희는 “유튜브에 출연해서 근황을 물어보길래 아르바이트 이야기를 했더니 내가 생활고에 시달리는 줄 알고 안쓰러워하는 분들이 많았다”며 “난 행복하고 살고 있고 잘살고 있다고 말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잘 살 거다”라고 밝혔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