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많이하기로 유명한 아이유보다 더..” 하춘화 48년간 무려 200억 기부하고 학교까지 설립한 배경이 공개되자 모두 감탄했다.

연예계에 많은 기부천사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독보적으로 많은 금액을 기부한 연예인 1등은 하춘화라는 사실이 전해지며 무려 48년간 200억이 넘는 기부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어 연예계에서 명실상부 최고의 기부 스타로 꼽힌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연예인 기부 스타 순위도 함께 공개되며 하춘화가 학교까지 설립하게 된 배경이 공개되었는데..

hachun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1. 하춘화 48년간 200억 기부

연예계에 많은 기부천사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독보적으로 많은 금액을 기부한 연예인 1등이 있다고 전해지며 화제가 되었는데 무려 48년간 200억이 넘는 기부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어 연예계에서 명실상부 최고의 기부 스타로 꼽히는 이가 누구인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예상하셨을지 아니면 예상 밖의 인물일지 모르겠지만 연예인 기부 1위의 주인공은 바로 하춘화 입니다.


하춘화 기부

그녀는 데뷔 60주년을 넘은 가수로 어린 나이인 16살부터 기부를 시작하였다고 밝혔으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기부 연예인 순위

 
기부에 대해서 질문을 하자 하춘화는 “연예인으로 번 수입을 단 한번도 내 돈으로 생각한 적 없다. 이 돈은 나누기 위해 쓰라고 생긴 돈, 앞으로도 노래와 함께 봉사하는 삶을 삶겠다”는 멋진 포부를 밝혀 화제가 되었습니다.



하춘화 200억 기부하춘화 기부


어린나이에 데뷔한 하춘화는 처음 기부를 한 계기는 아버지의 권유로 기부를 시작했다고 말했고 자신의 도움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가리지 않았으며, 공연비를 비롯한 수입을 기부하기 시작해 그 금액이 200억원에 달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2. 하춘화 고등학교 설립


심지어 하춘화는 ‘하춘화 고등학교’도 설립했다고 하는데 1976년 당시 21살이던 하춘화는 기부를 통해 자신의 고향 영암에 고등학교를 짓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춘화 고등학교

학교를 다녀야 할 나이인 21살에 학교를 세워버린 엄청난 클래스를 보여주며 놀라움을 자아냈는데 영암의 옛 지명인 ‘낭주고등학교’라는 명칭으로 학교를 지었지만 지역 주민들은 하춘화 고등학교라고 부르며 그녀에게 감사의 뜻을 잊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하춘화는 처음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진행한 공연 후 첫 기부를 시작했으며, 당시 그의 나이 16살이었다고 하는데 경기도 안양에 한센병 환자들이 거주하는 ‘나자로 마을’이 있었는데 환자의 자녀들이 다니는 학교에 공연 수익금 전부인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1000만원이면 100평짜리 집을 3채 이상 구입할 수 있는 가격이었다고 하니 지금으로 친다면 정말 큰 금액이었다고 볼 수 있는 금액이었던 것입니다.
그는 그 뒤로도 꾸준히 아낌없이 기부했으며, 1년 열두 달 지방공연을 가면 그 지역의 가장 어려운 곳을 도왔다고 합니다.하춘화는 한 인터뷰 당시 50년 가까이 기부를 계속 진행한다는 사실이 놀랍다는 말에 “크게 하려면 미루게 될 수 밖에 없다. 아주 작은 것, 가까운 곳부터 찾아서 시작하면 된다. 가령 우리 마을에 노인잔치를 한다면 식사비를 보태드린다든지 그런게 다 기부다”라며 기부왕 다운 면모를 보였습니다. 

 3. 하춘화 데뷔

하춘화는 1955년 6월생으로 현재 68세의 나이로 데뷔 60주년을 훌쩍 넘겼는데 처음 그녀의 남다른 재능을 알아본 아버지가 서울동아예술학원에서 노래를 배우게 시키고 1961년 6살의 나이로 데뷔를 했습니다.


imgimg


1966년 ‘아빠는 마도로스’라는 노래로 대중의 인기와 사랑을 받기 시작했으며 이후 ‘물새 한마리’, ‘잘했군 잘했어’ 등의 음반이 모두 성공하며 4년 연속 여자가수상을 수상하며 정상급 여자가수의 자리에 오르게 되었습니다.지금까지도 앨범을 발표하며 왕성한 활동과 더불어 꾸준한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고 밝히며 그녀의 행보게 박수를 보냅니다.

더 많은 이슈 확인하기

 

본 글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